장수돌 '신화' 삐걱?… 에릭·김동완 SNS 폭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수돌 그룹 신화 멤버 에릭과 김동완이 갈등을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수돌 그룹 신화 멤버 에릭과 김동완이 갈등을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수돌 그룹 신화 멤버 에릭과 김동완이 갈등을 드러내 팬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신화의 리더 에릭은 14일 자신의 SNS에 김동완에 대한 불만을 담은 글을 공개적으로 게시했다.

그는 "팀 보다 개인활동에 비중을 두고 단체 소통과 일정에는 피해를 줬지만 팬들에겐 다정하게 대 해줬던 놈 하나", "나 없는데서 사람들 모아놓고 정해지지도 않은 얘기 하지말고 그런 얘기 하려면 단체회의때 와"라고 불만을 터뜨리며 김동완을 태그했다.

이에 김동완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이 놀라신 신화창조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단 말씀드린다. 내일 신화멤버를 만나면 대화를 잘 해보겠다"며 "내부 사정인 만큼 우리 끼리 먼저 얘기하는 게 중요할 듯 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신화의 앨범과 콘서트 구상은 많은 인원이 투입된다. 멤버 하나가 나서서 할 수도 없고, 또 멤버 하나가 빠질 수도 없는 일"이라며 "신화 활동은 멤버들에게 가장 중요하고 재미와 보람을 느끼게 하는 활동이다. 그래서 언제나 6명의 의견이 적절하게 들어가고 조율을 통해 멤버 모두가 만족해하는 결과물로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개인과의 연락은 차치하고라도 작년부터 준비하던 제작진들의 연락을 좀 받아줬더라면, 그들이 마음 놓고 준비 할수 있게 소통을 좀 해줬더라면 신화도 신화창조도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 텐데 라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동완의 해명글에 에릭은 다시 한번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동완이한테는 3시쯤 물어봤고 수시로 앤디와 체크했는데 전혀 오라 말라 얘기 없었다. 제작진과 제가 연락이 안돼서 진행을 못했다 하는데 그럼 제 입장도 말해 보겠다. '표적' 활동 때부터니 대략 6년간 단톡에 없었고, 저에게는 차단 이후로 바뀐 번호도 없었다. 제가 6년간 모이자, 회 의하자 하면 몇 주 전부터 스케줄 맞춰서 겨우 보던 것도 못해 급해서 마냥 미룰 수 없으니 5명이서 회의한 게 허다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도 사람인지라 어차피 코로나19 시국이고 드라마도 촬영 중이라서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앞에서 친한 척하지 말고 그냥 때려치우자 하고 작년 말부터 여태 단톡에 참여하지 않았다. 근데 문제의 발단은 여기다. 6년간 제가 해오고 욕먹었던 것들은 막상 빠진 게 위로해 준답시고 좋은 이미지 챙기고. 막상 제가 빠진 고작 3개월? 사이에 저 빼고 회의 후 활동 나오니 우비 말리라고 하네요"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요 며칠 클럽하우스에서 신창(신화창조)방 만들어서 멤버 모두 합의된 내용도 아닌 듣지도 못 해본 내용을 신화 공식 창구인양 얘기하고. 어제는 자기는 아니지만 신화 활동에 의지 없는 멤버 때문에 자기가 말한 활동을 지키지 못한다고요? 비겁하게 증거가 안 남는 클럽하우스에서 없는 얘기로 정치질 한 건 선빵이 아니고. 똑같이 비겁해지기 싫어서 기록 남기며 말하는 저는 아무도 안 때렸는데 선빵 맞았다며 하소연하는 건가요? 6년대 3개월입니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끝으로 에릭은 "초대 요청은 내가 했는데 대답은 왜 팬들에게 하느냐"며 김동완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에 김동완은 해당 게시물에 "6시쯤 앤디와 통화했다. 내일 셋이 만나서 얘기하자고. 아직 전달이 안 됐나봐"라며 "내가 서울로 갈 테니 얼굴 보고 얘기해"라는 댓글을 남겼다.

김동완과의 불화를 공개한 이후 에릭은 팬들과도 설전을 이어갔다. 에릭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들을 캡쳐해 게재하며, “그러니까 내가 왜 사고친 멤버들도 있는데 사고 안 친 동완이한테만 뭐라하는지 그게 궁금한 거잖아요. 모르면 주변에 물어봐요. 정말 모두가 모르는 거 같으면 알려줄테니까”라는 글을 공개적으로 남겼다.

에릭과 김동완의 불화설이 터지면서 23년 최장수 그룹의 자리를 지켜오던 이들의 우정이 위기를 맞게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3.65하락 25.0309:25 06/17
  • 코스닥 : 996.60하락 1.8909:25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09:2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25 06/17
  • 금 : 72.78상승 0.9909:25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