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코리아, 고양점에 국내 첫 '자원순환 허브'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케아 코리아가 고양점에서 국내 첫 ‘자원순환 허브’를 공개했다. /사진=이케아 코리아
이케아 코리아가 고양점에서 국내 첫 ‘자원순환 허브’를 공개했다. /사진=이케아 코리아

이케아 코리아가 고양점에서 국내 첫 ‘자원순환 허브’를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자원순환 허브는 이케아를 운영하는 잉카그룹에서 선보이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제품 수명 연장과 자원순환에 기여하기 위한 혁신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에서는 고양점에서 시범 운영으로 첫 선을 보인 뒤 2021년 말까지 국내 모든 이케아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자원순환 허브는 포장이 훼손되거나 매장 전시에 사용된 제품 등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던 기존 ‘알뜰코너’를 탈바꿈해 이케아의 지속가능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선보이는 새로운 공간이다. 단순히 합리적인 가격의 중고 제품을 구매하는 곳을 넘어 버려지는 폐기물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하고 활발하게 자원순환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자원순환 허브는 이케아 코워커(직원)들의 제품 복구 작업 공간을 오픈형으로 공개함으로써 누구나 제품의 조립, 재포장, 분리수거 등 자원순환을 위한 프로세스 전반을 확인하고 지속가능한 소비를 위한 영감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체험∙전시 구역을 통해 이케아와 고객, 지역사회가 제품 수명 연장을 위한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 및 협업할 수 있는 워크숍 및 세미나 등 체험 콘텐츠도 진행 예정이다.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 및 최고 지속가능성 책임자(CSO)는 “자원순환 허브의 도입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쉽게 자원순환과 기후대응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라며 “앞으로도 자원을 소중히 여기고 재생산에 앞장서며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케아 고양점은 ‘자원순환 허브’ 오픈을 기념해 한달 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자원순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생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온라인 퀴즈 및 해시태그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게 선물을 증정한다. 이케아 코리아 코워커들이 버려지는 제품을 직접 새롭게 리폼해 선보이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이케아 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1.77상승 13.1410:48 06/16
  • 코스닥 : 996.96하락 0.4110:48 06/16
  • 원달러 : 1117.70상승 0.710:48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0:48 06/16
  • 금 : 71.79하락 0.2210:48 06/16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