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와 입맞춤만 했다"… 추행·강간 혐의는 부인한 시아버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며느리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법정에서 며느리에게 입을 맞춘 혐의만 인정한 가운데 대부분의 혐의는 부인했다. /사진=뉴시스
며느리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법정에서 며느리에게 입을 맞춘 혐의만 인정한 가운데 대부분의 혐의는 부인했다. /사진=뉴시스
50대 남성이 며느리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법정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이 남성은 며느리에게 입을 맞춘 혐의만 인정했다.

최근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오권철) 심리로 열린 A(50)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A씨 측은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네차례에 걸쳐 피해자인 며느리 B씨를 강제로 추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19년 5월 B씨의 특정 신체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을 하고 같은 해 6월에는 B씨를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같은 해 8월에도 B씨를 성폭행했고 지난해 7월 B씨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강제 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차 공판에서 "4회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며 "지난해 7월 B씨에게 입을 맞춘 사실만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과 변호인은 다음 달로 예정된 2차 공판에서 A씨 자녀들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