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첫째 아들 발달장애 고백… "오윤아 모자 스토리 보고 용기 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화가 주호민이 TV에 나온 배우 오윤아 모자의 스토리를 보고 자신도 첫째 아들에 대한 얘기를 꺼낼 수 있게 됐다고 고백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만화가 주호민이 TV에 나온 배우 오윤아 모자의 스토리를 보고 자신도 첫째 아들에 대한 얘기를 꺼낼 수 있게 됐다고 고백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만화가 주호민이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첫째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주호민은 지난 14일 유튜브에 '펄이 빛나는 밤 21/03/13 : 선재 이야기'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주호민은 "첫째가 발달장애가 있다"며 "초등학교를 작년에 갔어야 했는데 준비가 안 돼서 1년을 쉬고 9살인 된 올해 가게 됐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평소 이사를 자주 간 것도 첫째 아들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수학교, 맞춤반이 있다는 걸 듣고 움직이게 됐다"며 "방송 중에도 전화가 오면 나가게 되는 이유라든지 월요일에 독이 쌓여 있는 이유라든지 어느 순간부터 만화 스토리를 안 쓰는 것도 (연관이 있다)"고 부연했다.

주호민은 "주변 사람들은 알고 있지만 대중들에게 아들에 대한 얘기를 말하기가 조심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주호민은 어느 날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과 나온 방송을 보고 아들의 얘기를 꺼내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첫째 얘기를 종종 하려고 한다"며 "힘들지만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많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서울 광진구에 살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맘때쯤 첫째 아이가 장애 판정을 받고 마침 둘째도 태어나서 육아도 병행해야 했다"며 "만화를 도저히 그릴 수 없어서 스토리 작가를 영입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주호민은 침착맨, 김풍 작가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주호민은 발달장애가 있는 아이들의 얘기를 만화와 방송으로도 풀어낼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