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무대에 '서울 한강·야경'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단독 무대를 펼쳤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단독 무대를 펼쳤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63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단독 무대를 꾸몄다.

15일 미국 LA에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가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시상식 말미에 '다이너마이트'로 단독 공연을 펼쳤다. 한국 대중 가수가 그래미 어워즈에서 단독 무대를 선보인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미국에 가지 못했으며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고층 건물 옥상 헬기 이착륙장에서 무대 사전 녹화를 진행했다. 이번 무대를 통해 한강을 비롯한 서울의 야경이 전 세계에 전파됐다. 

방탄소년단은 본 시상식 진전인 이날 오전에 열린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의 사전 시상식인 프리미어 세리머니(GRAMMY AWARDS Premiere Ceremony)에서는 지난해 8월 발매한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상을 노렸지만 불발됐다. 해당 부문상은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가 차지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의 최종 후보가 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로 여겨지고 있다. 임진모 평론가는 이날 그래미 어워즈를 생중계로 진행하며 "아티스트를 소개할 때 그래미 후보에 몇 차례 올랐다고 하는 것 자체가 수식이 되는데 그만큼 수상을 떠나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그래미 어워드'에서 쟁쟁한 글로벌 뮤지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염원하던 단독 공연까지 펼쳐 매우 영광스럽다. 의미 있는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모두 아미 여러분 덕분이다. 다음 목표를 향해 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