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임기 국정과제는 부동산 적폐 청산"… 문 대통령, 칼 뽑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위해 청와대 여민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위해 청와대 여민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관련해 남은 임기 동안 부동산 적폐 청산을 국정과제로 삼아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여러 분야에서 적폐 청산을 이뤄왔으나 '부동산 적폐' 청산까지는 엄두를 내지 못했다"며 "정부는 단호한 의지와 결기로 부동산 적폐 청산과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 질서 확립을 남은 임기 동안 핵심적인 국정과제로 삼아 강력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일부 LH 직원들의 투기의혹 사건을 접하며 사건 자체의 대응 차원을 넘어 문제의 근원을 찾아내고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며 "부동산 적폐 청산은 우리 정부를 탄생시킨 촛불정신을 구현하는 일이며 가장 중요한 민생문제라는 인식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치권을 향해서는 "이 사안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아주시기를 바란다. 정부가 1차적인 책임을 져야 할 문제지만 우리 정치가 오랫동안 해결해오지 못한 문제이며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공급대책에 대해서도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공공주도형 부동산 공급대책은 어떤 경우에도 흔들려서는 안 된다. 부동산 적폐 청산과 부동산 시장 안정은 동전의 양면처럼 맞물려 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주택 공급을 간절히 바라는 무주택자들과 청년들에게 피해가 돌아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예정된 공급대책이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회도 2·4 공급대책을 뒷받침하는 입법에 속도를 냄으로써 서민들의 주거안정에 힘을 보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23:59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23:59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23:59 06/16
  • 두바이유 : 74.39상승 0.423:59 06/16
  • 금 : 72.78상승 0.9923:59 06/16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