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AI로 신소재·그린수소 개발… '디지털 전환 연대'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구영 한화솔루션 케미칼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에서 여섯번째) 등이 15일 대전 화학연구원에서 열린 '소개재발 디지털 전환 연대'가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솔루션
이구영 한화솔루션 케미칼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에서 여섯번째) 등이 15일 대전 화학연구원에서 열린 '소개재발 디지털 전환 연대'가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이 가상공간에서 AI(인공지능) 실험 환경을 구축해 소재·기술 개발 속도를 대폭 높인다. 

한화솔루션은 15일 산업통상자원 R&D(연구·개발)전략기획단,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재료연구원 등 연구기관들과 소재개발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전 화학연구원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구영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 대표 등 참여기업 대표자, 소재 연구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서창석 한화솔루션 기획부문장은 이날 연구개발 분야의 디지털 전환 도입 우수 사례로 '디지털 트윈' 공정을 발표했다. 디지털 트윈 공정에서는 실제와 동일한 공정을 가상 공간에 복제해 운전 조건에 따른 제품 생산성 변화 실험을 무한 반복하며 데이터를 쌓을 수 있다. 저장된 데이터는 AI의 분석을 거쳐 최적화된 공정으로 도출된다.

한화솔루션은 지난해 수소첨가 석유수지 생산 공정의 전 과정을 디지털 트윈으로 전환해 공정 설계를 최적화했다. 화학 분야의 디지털 트윈 공정은 촉매의 특성에 따른 화학 반응을 그대로 구현할 수 있어 생산 효율과 제품 품질 향상에도 활용될 수 있다.

한화솔루션은 수전해 연구개발에도 디지털 트윈 공정을 도입해 AI 데이터 분석을 활용할 방침이다. 그린수소의 전력원인 재생에너지는 간헐적이고 변동성이 큰 특성이 있어 안정적인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서는 특화된 수전해조 운전기술이 필요하다. 수전해조 공정을 디지털화해 가상 운전기술 테스트를 수행하게 되면 실증 시설을 운영할 때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결과를 확보할 수 있다.

이구영 대표는 "소재 산업 경쟁력 강화에 있어 디지털 전환이 혁신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정부 부처,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소재 연구개발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