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착기 보러간다' 집나간 아들, 31년 만에 눈물의 극적 상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1년전 아들을 잃어버린 A씨(왼쪽 두번째)가 지난 12일 한 장애인 복지센터에서 아들 B씨와 상봉한 뒤 포옹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완주경찰서 제공)
31년전 아들을 잃어버린 A씨(왼쪽 두번째)가 지난 12일 한 장애인 복지센터에서 아들 B씨와 상봉한 뒤 포옹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완주경찰서 제공)
31년 전 잃어버린 아들을 유전자 대조 검사 끝에 찾는 기적이 일어났다.

15일 전북 완주경찰서에 따르면 A씨(58)는 지난 12일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31년 전 잃어버린 아들 B씨(36)와 극적으로 상봉했다.

B씨는 지난 1990년 7월 동네 어귀에 나타난 굴착기를 구경하겠다고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어머니인 A씨는 아들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했지만 사라진 아들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아들을 포기할 수 없었던 A씨는 최근 마지막 희망의 끈을 잡고 완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이 실종아동 전문기관에 A씨 유전자 대조를 의뢰했고 지난 1월29일 해당 기관에서 "가족으로 추정되는 유사한 유전자가 있다"고 답변이 온 것.

경찰은 곧바로 A씨의 유전자를 재채취해 B씨와의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고 한달여만에 '유전자가 99.99% 일치해 친자관계에 해당한다'는 통보문을 받을 수 있었다.

A씨는 "31년간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들을 마음속에 품고 매일을 가슴 아파하며 살아왔다"며 "경찰관님 덕분에 아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 정말 꿈만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권현주 완주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장기 실종자 발견을 위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적극적인 업무처리로 국민에게 믿음을 주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