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롯데·이마트·SKT·MBK, 예비입찰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베이코리아 예비입찰에는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물론 11번가를 운영하는 SK텔레콤,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로이터
이베이코리아 예비입찰에는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물론 11번가를 운영하는 SK텔레콤,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로이터

몸값이 5조원에 달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유통 대기업과 IT기업, 사모펀드까지 일제히 뛰어들었다. 쿠팡의 미국 뉴욕증시 상장 이후 국내 이커머스업체에 대한 평가가 달라진 데다 쿠팡에 시장을 완전히 내줄 수 없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결과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 매각 주관사인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는 전날 예비입찰을 마감했다. 예비입찰에는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물론 11번가를 운영하는 SK텔레콤,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력 참여자로 거론되던 카카오는 투자설명서(IM)를 받아갔으나 예비입찰엔 참여하지 않았다. 

아직 예비입찰단계이기 때문에 본입찰 참여 여부는 미지수다. 예비입찰은 본입찰 전 참여 의사를 확인하고 매수 대상의 경영 지표를 들여다보는 단계로 별도의 구속력이 없다. 본입찰은 오는 5~6월쯤 진행될 예정이다. 

이베이코리아는 지분 100%를 매각하는 희망가로 5조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전 결과에 따라 이커머스 업계 판도는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베이코리아는 네이버·쿠팡에 이어 업계 3위 사업자로 시장 판도 변화를 가져올 파급력이 있어서다. 업체들이 출혈경쟁으로 적자의 늪에 허덕이는 반면 유일하게 16년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오고 있단 점에서 알짜 매물로 평가받는다.

이베이코리아를 품는 업체는 단숨에 업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주요 이커머스업체 거래액은 ▲네이버 (27조원) ▲쿠팡(22조원) ▲이베이코리아(20조원) ▲11번가(10조원) ▲위메프(7조원) ▲티몬(5조원) ▲카카오(4조6000억원) ▲SSG닷컴(3조9000억원) 등으로 추정된다.

당초 이커머스업계는 이베이코리아가 인수에 큰 관심을 두지 않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쿠팡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하며 몸집을 키우자 위기감을 보이고 있다. 쿠팡이 상장을 통해 약 100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면서 이베이코리아의 가치가 재평가되는 분위기도 작용했다.

문제는 가격이다. 5조원에 달하는 매각가에 업체들이 부담을 느끼는 상황. 이에 한 업체가 단독으로 인수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커머스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이커머스업체와 사모펀드가 지분을 나누는 방식으로 부담을 덜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SKT는 사모펀드와 손을 잡고 인수전에 나서려는 구상을 하고 있다.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나서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SKT 관계자는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