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광주공장 이틀째 멈춰… 1차 협력사 노조의 공장 점거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기아차 협력업체인 호원 공장 앞 노조와 경찰의 충돌이 발생했다. /사진=뉴스1  정다움 기자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기아차 협력업체인 호원 공장 앞 노조와 경찰의 충돌이 발생했다. /사진=뉴스1 정다움 기자
기아 광주공장이 이틀째 생산차질을 빚고 있다. 1차 협력업체 노조가 공장 점거 농성을 벌인 탓에 부품 공급을 받지 못해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광주공장은 16일 오후 근무조에 이어 17일 오전 7시부터 시작되는 1조 근무조도 출근만 한 채 생산라인에서 대기하고 있다.

광주공장 내 1,2,3공장은 전날 오후 3시쯤부터 생산이 중단됐다. 이곳은 주요 차종인 쏘울과 스포티지, 셀토스, 봉고트럭 2000여대(일)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생산 차질은 1차 협력업체 노조의 공장 점거농성으로 부품생산이 전면 중단됐기 때문이다. 호원은 자동차 프런트와 루프, 도어에 들어가는 차체 부품을 생산해 기아 광주공장에 공급해왔다.

민주노총 소속 호원노조 조합원들은 지난 16일 오전 6시부터 '민주노조 사수,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에 위치한 주식회사 호원의 공장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완성차 공장인 기아 광주공장 생산라인도 함께 멈춘 것. 다만 하남공장에서 양산하는 대형버스와 군수 생산라인은 정상 가동 중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6.92하락 2.1610:00 04/14
  • 코스닥 : 1010.38상승 0.0110:00 04/14
  • 원달러 : 1122.60하락 3.310:0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0:00 04/14
  • 금 : 61.58상승 0.4810:00 04/14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