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틀랜타 연쇄 총격 사건 발생… 사망자 8명 중 4명 한인 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경찰이 16일(현지시각) 조지아 애틀랜타 일대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 경찰이 16일(현지시각) 조지아 애틀랜타 일대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나 8명이 사망한 가운데 이 중 사망자 4명은 한인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각) CNN·워싱턴포스트(WP)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애틀랜타 일대의 마사지숍 3곳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먼저 오후 4시50분쯤 애틀랜타 근교 체로키 카운티에 있는 한 마사지숍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이어 애틀랜타 북부에 있는 스파 두 곳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일어나 4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8명 중 4명은 한인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매체 애틀랜타K는 이날 관계자를 인용해 골드 마사지 스파와 아로마 테라피 스파에서 발생한 사건의 사망자 4명은 모두 한인 여성이라고 밝혔다.
미국 조지아 애틀랜타에 일대 마사지 숍과 스파 등 3곳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미국 조지아 애틀랜타에 일대 마사지 숍과 스파 등 3곳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이들 중 신원이 밝혀진 사망자는 2명으로 70대 중반의 박모씨와 50대 초반의 박모씨다. 두 사람은 모두 애틀랜타 둘루스에 거주하며 해당 업소로 출퇴근했다.

경찰은 마사지 업소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을 이날 오후 8시30분쯤 애틀랜타에서 남쪽 약 240km 떨어진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체포했다. 

애틀랜타 경찰 대변인은 "증거 영상에 따르면 마사지 업소 세 곳의 용의자가 동일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희생자 대부분이 아시아계 여성으로 알려진만큼 현지에서는 아시아계 혐오 범죄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83상승 2.9510:36 04/12
  • 코스닥 : 994.15상승 4.7610:36 04/12
  • 원달러 : 1123.40상승 2.210:3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36 04/12
  • 금 : 60.94하락 0.310:36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