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임자대교 19일 개통, '30분→3분'으로 앞당겨…연장 4.99km·1766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도24호선 임자대교는 연장 4.99km 해상교량 사업으로, 2013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7년 6개월(90개월) 동안 총사업비 1766억원이 투입됐다.임자대교는 신안의 12번째 대교다. /임자대교 전경
국도24호선 임자대교는 연장 4.99km 해상교량 사업으로, 2013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7년 6개월(90개월) 동안 총사업비 1766억원이 투입됐다.임자대교는 신안의 12번째 대교다. /임자대교 전경
전남 신안 지도읍에서 임자도를 잇는 임자대교가 오는 19일 16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17일 신안군에 따르면 국도24호선 임자대교는 연장 4.99km 해상교량 사업으로, 2013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7년 6개월(90개월) 동안 총사업비 1766억원이 투입됐다.

임자대교는 신안의 12번째 대교다. 천사대교에 이어 두번째로 큰 규모다.

신안군은 임자대교가 섬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신안의 북부권역 발전을 선도하고 세계최대 신안해상풍력 단지 개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다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도와 임자는 여객선으로 30분이상 소요되지만 임자대교 개통으로 차량으로 3분이면 가능해져 농수산물 유통비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자면에는 지금도 매년 10만명 이상이 4월 튤립축제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백사장 대광해수욕장(12km)을 다녀가고 있으나, 임자대교가 개통이 되면 30만명 이상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신안군의 대표 특산물인 대파는 신안군 총 1422ha(임자면 805ha, 자은면 409ha, 기타 159ha)로 절반 이상이 넘는 대규모 생산지역으로 임자 대교 개통은 농수산물 판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대한민국이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하는 길을 임자대교가 열어 줄 것"이라며"천사대교에 이어 다시 한번 신안의 큰 변화의 물결을 임자대교가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홍기철
신안=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