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유령의 작품 채점했나"… 홍익대 前 교수, 박형준 자녀 입시비리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김승연 전 홍익대 교수가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17일 오후 김승연 전 홍익대 교수가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승연 전 홍익대 교수가 "진실을 밝히라"고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김 전 교수는 17일 오후 부산 부산지구 소재 박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형준 후보의 끊임없는 거짓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부산에 내려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전 교수는 "저는 1990년대 박 후보 부인의 화랑에서 대대적인 초대전을 한 사람이다. 부인과 친분이 있는 지인관계"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00년을 전후해 박 후보자의 배우자와 딸이 실기시험을 치르기 위해 홍익대를 찾아왔을 당시 선배 교수의 연구실에서 이들을 직접 대면했다고 말했다.

김 전 교수는 "당시 선배교수가 제게 '당신도 화랑에서 개인전을 해 특혜를 받은 사람이니 (박 후보 딸의) 채점을 잘 봐줘야 한다'고 말했다"며 "박 후보 부인도 울면서 '우리 딸 꼭 붙여달라'고 말한 것을 명확히 기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채점장에서도 학교 직원이 박 후보 딸의 작품을 명시해줬고 선배 교수가 80점 이상을 주라고 했다. 그래서 당시 85점을 준 것으로 기억한다"며 "사과는 고사하고 은폐하려고만 하는 박 후보 모습에 분개한다. 내가 채점한 작품은 유령의 작품이냐"고 따졌다.

이어 "분명한 사실을 이야기하는데 저뿐만 아니라 이를 보도한 언론과 젊은 기자들까지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것은 대단히 치졸한 행동으로 공인의 자격이 없다"며 "홍익대에 입시 여부를 확인해보면 될 일이다. 지금 당장이라도 시민들에게 진실을 밝혀라"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박 후보 선대위는 "박 후보의 배우자가 딸의 입시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고 김승연 전 교수 등 6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박형준 후보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뉴스1'에 "이미 법적으로 고발한 상태다. 기존의 입장과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3
  • 금 : 61.58상승 0.48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