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카드제작사,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논란 왜 불거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카드 제작 회사 탑스(Topps),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Billboard)가 그룹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탑스 트위터, 홈페이지 캡처
미국 카드 제작 회사 탑스(Topps),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Billboard)가 그룹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탑스 트위터, 홈페이지 캡처

미국 카드 제작 회사 탑스(Topps)가 방탄소년단(BTS) 일러스트 카드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16일(현지시간) 탑스는 자체 유명 시리즈 카드 중 하나인 ‘지피케이(Garbage Pail Kids)’의 ‘2021 Topps Garbage Pail Kids: The Shammy Awards’를 발표했다.

이 시리즈는 최근 몇 년간 각 해의 그래미 상을 수상한 많은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제작됐으며 이번에는 제63회 그래미 어워드의 무대에 오른 스위프트, 브루노 마스, 빌리 아일리시, 메간 디 스탈리온, 해리 스타일스, 방탄소년단을 제작한 카드 시리즈를 출시를 알리며 홈페이지에 이미지를 공개했다.

다른 가수들에 대해서는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서 선보인 세트나 착용한 의상를 묘사한 반면, 방탄소년단은 두더지 잡기 게임 속에서 그래미 어워드를 상징하는 축음기에 맞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표현됐다. 이들의 얼굴에 멍과 상처도 가득하다. 공식 설명에도 축음기로 맞아 죽는 모습을 형상화했다고 소개했다.

다른 가수들과 달리 방탄소년단은 무대에 선 가수로 묘사하지 않았단 점도 인종차별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이유다. 양면으로 제작된 카드의 한 면에 BTS라는 팀명 대신 'BOPPING K-POP'이라고 문구를 넣었다는 점도 지적받고 있다. 

이에 국내외 방탄소년단 팬들은 물론 다수 K팝 팬, 네티즌들이 온라인을 통해 거세게 항의했다. 트위터 상에는 '#RacismIsntComedy'(인종차별은 코미디가 아니다) 해시태그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됐다.

탑스는 "GPK 셰미 어워즈(GPK Shammy Awards)의 당사 제품에서 방탄소년단의 묘사에 대해 고객들이 분노한 것에 대해 수긍하고 이해했다"며 "이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해당 세트에서 방탄소년단 스티커 카드를 제외하기로 했으며, 스티커 카드의 어떤 제품에도 해당 이미지를 프린트하지 않고 사용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처럼 해학과 풍자가 아닌 모욕적 인종차별에 대한 성의없는 사과는 팬들의 분노를 키웠다. 빌보드 역시 해당 제품 출시를 알리는 기사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 게재하면서 인종차별을 거들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빌보드는 논란을 의식한 듯 홍보 기사 내용에서 방탄소년단의 카드 그림과 설명 부분을 삭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