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현숙, 식음 전폐한 이유 "두 번의 사기경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숙이 이혼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수미산장 제공
김현숙이 이혼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수미산장 제공

개그우먼 김현숙이 두번의 사기를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 SKY, KBS 2TV '수미산장'에는 김현숙과 절친 전수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현숙과 만난 김수미는 "네 소식을 안다. 현숙이 이별 축하하자"며 건배 제안을 했다. 이어 박명수는 "나는 매스컴을 통해 알게 돼 당황했다. 부부 관찰 예능에 같이 출연했는데 갑자기 몇 개월 후에 기사 보고 깜짝 놀랐다. 오빠로서도 마음이 안 좋았다"고 걱정했다.

김수미는 "혹시 이미 사이가 안 좋은 상태였는데 출연한 거냐"고 물었고, 김현숙은 "사람마다 다 단계가 있고, 순간적으로 결정한 건 아니다. 항상 사람이 나쁘고, 좋을 수만은 없다. 그전에 켜켜이 쌓여온 게 서로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친한 지인들에게도 이혼 소식을 전하지 않았다는 김현숙은 "가족 이야기도 조심스러웠고, 상대방의 프라이버시도 있다. 어떻게 보면 나 때문에 방송에 노출됐기 때문에 조심스럽고 지켜줘야 될 건 지켜줘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수미는 "아무리 힘들었어도 아이 아빠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김현숙은 올해 7세가 된 아들이 아빠를 찾지 않냐는 말에 "찾는데 자연스럽게 얘기해준다. 아직 이혼이라는 개념은 잘 모르지만 자연스럽게 설명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들도 이혼을 아무도 몰랐기 때문에 다들 더 많이 놀랐던 거 같다. 근데 나름의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현숙은 재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은 없다. 아이가 있으니까 1순위는 아이고 일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수미는 인생 선배로서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며 위로했다.

과거 두 번의 사기 피해를 당한 경험을 고백한 김현숙. 그는 "연예인 일이 일정하지 않으니까 욕심을 부렸던 거 같다. 내가 벌 수 있을 때 고정 수익이 나오게 해야겠다 싶었다. 근데 사기꾼들은 DNA가 다르더라. 얼마나 (내게) 공을 들였는지 모른다"며 "그런 일을 당할 때마다 훨씬 마음 아팠던 건 돈도 가슴 아팠지만, 마음을 다친 게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두 번째 사기당했을 때는 동료의 남편에게 사기당했다. 너무 믿어버렸다. 그때 제주도에서 혼자 식음 전폐하고 석 달 동안 수면제 먹어도 잠을 못 잤다"며 "그때도 유일하게 내가 살아내야 한다고 생각했던 건 아들 때문"이라며 아들에 대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김현숙은 "그런 일을 당하면서 사람이 걸러지더라. 그리고 이젠 나의 인생이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날 위해 살자는 생각이 들었다. 나쁜 일을 겪는다고 해서 깨달음이 없는 것도 아니고 깨달음이 있더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23:59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23:59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23:59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23:59 04/13
  • 금 : 61.58상승 0.4823:59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