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없으니 ‘답답’ 그 자체… 토트넘, 자그레브에 0-3 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유로파리그 원정에서 자그레브에 완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은 경기에 패한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의 허탈한 모습.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유로파리그 원정에서 자그레브에 완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은 경기에 패한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의 허탈한 모습. /사진=로이터
에이스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에 패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진출이 좌절됐다.

토트넘은 상대 조란 마미치 감독이 횡령 혐의로 현지에서 실형을 선고 받아 사임하는 등 어수선한 자그레브를 상대로 무너졌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막시미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자그레브에 0-3으로 완패했다.

지난 12일 1차전 홈경기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로 2-0 승리를 챙겼던 토트넘은 연장 접전 끝에 완패하며 짐을 쌌다.
토트넘의 8강 진출 발목을 잡은 이는 K리그 전남 드래곤즈와 울산 현대에서 ‘오르샤’라는 등록명으로 뛰었던 미슬랴프 오르시치다. 토트넘은 그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패했다.

토트넘은 지난 15일 아스널전에서 왼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손흥민을 제외하고 이날 경기를 치렀다. 최전방에 케인이 섰고 2선에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가 자리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칠 때까지만 해도 토트넘의 8강 진출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하지만 후반 17분 오르시치의 득점이 터지며 자그레브로 흐름이 넘어갔다. 페널티박스 왼쪽에 있던 오르시치는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오르시치는 후반 38분에도 추가골을 넣었다. 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간결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결국 1·2차전 합산 스코어가 2-2가 됐고 승부는 연장으로 들어갔다.

이날 컨디션이 최고조에 달했던 오르시치는 연장 후반 1분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자신임을 각인 시켰다.

오르시치는 하프라인 부근부터 단독 돌파 이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케인과 베일 등을 앞세워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자그레브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끝내 득점을 올리지 못한 토트넘은 자그레브 원정서 0-3으로 완패하며 16강 탈락이 확정됐다.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