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향한 악플러의 도넘은 만행, 어디까지 봐줘야 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신화가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신화가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쏟아지는 악플러들의 만행에 스타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가수 리지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와 나눈 다이렉트 메시지(DM)를 게재했다. 법적대응 시사에도 굴하지 않은 악플러는 "고소 진행 잘하길 바라. 조만간 보겠네? 카라, 소시한테 왜 발려요 아줌마. 고소할테면 해 안 무서워"라고 비꼬았다. 이어 "아니 고소하라고. 왜 안 하고 있냐? 법정에서 보게. 참나 박제하고 자빠졌네, 하라는 고소는 안 하고"라며 약을 올렸다.

리지는 상대의 신상을 모두 공개하며 응수했다. 악플러는 연예인들의 극단적 선택을 언급하며 "연예인들은 악플에 시달리고 자살하는 게 정상 아닌가"라는 말까지 뱉었다. 리지는 악플러의 소름 끼치는 정체를 밝혀냈다. 그는 몬스타엑스의 팬으로 꾸준히 팬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리지에게 욕설과 비방을 하던 태도와 상반된 그동안의 팬 활동 전적이 포착돼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최근 신화 리더 에릭과 멤버 김동완이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둘은 대면해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고 신화로서 함께 나아갈 것을 약속한 가운데 악플러를 향한 법적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신화 소속사 신화컴퍼니 측은 16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악의적인 비방글, 인신공격, 동료들과 가족을 향한 심각한 모독 행위로 인해 멤버끼리 불화가 생기기도 했고 동료와의 오해가 만들어지기도 했다"며 "앞으로 신화는 익명게시판의 어떤 의견도 수용치 않겠다. 앞으로 신화는 공식 팬카페에서 신화창조와 소통하고 의견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알렸다.

신화 측은 "이후 익명게시판을 통한 모욕과 비방, 가족을 향한 모독, 사실과 다른 카더라 식의 명예훼손은 멤버 전원의 이름을 걸고 강력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 앞으로 더욱 노력하는 신화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방송인 장성규가 걸그룹 아이즈원과 프랑스 일렉트로니카 그룹 다프트 펑크의 공통점이 ‘해체’라고 말해 논란을 빚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걸그룹 아이즈원과 프랑스 일렉트로니카 그룹 다프트 펑크의 공통점이 ‘해체’라고 말해 논란을 빚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는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 해체와 관련한 퀴즈로 악플러들에게 공격을 당했다. 장성규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청취자를 위한 퀴즈 코너를 진행했다. 퀴즈는 다프트펑크, 아이즈원의 공통점을 찾는 문제를 제출했다. 정답은 '해체'였다. 다프트펑크는 지난달 22일 28년 만에 공식 해체를 발표했고, 프로젝트 그룹인 아이즈원은 계약 기간 만료로 오는 4월 활동 종료를 앞두고 있다.

방송 이후 아이즈원 팬들은 "예민한 부분을 가볍게 풀어냈다"며 장성규의 태도를 지적했다. 결국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죄송하고 깊은 사과를 드린다. 라디오 디제이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배려라고 생각해왔는데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는 문제를 아무런 망설임 없이 읽었다는 것이 참 부끄럽다"며 팬덤에 대한 배려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아이즈원 팬들은 "나도 네 가족이 해체될 날만 기다리며 그날이 오면 좋아요 누르고 축하해주마", "이런 X같은 XX가 다 있어" 등 도 넘은 악플을 이어갔다. 결국 장성규는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가수 김송, 송가인, 하리수도 악플러를 향해 경고했다. /사진=EBS 제공, 장동규 기자, KBS 제공
가수 김송, 송가인, 하리수도 악플러를 향해 경고했다. /사진=EBS 제공, 장동규 기자, KBS 제공
가수 김송, 송가인도 악플러를 향해 경고했다. 방송인 하리수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의 메시지 사진과 함께 "난 그냥 네가 정말 웃기다. 이런 말 데미지 -1도 안 온다"며 "지금껏 예쁘다는 말만 듣고 살아와서 앞으로 나이에 맞게 늙어가고 당연히 못생겨질 예정이지만 그래도 너보단 아름답게 세상을 살아갈 것 같다"고 적었다.

그는 "걱정하지 않아도 이미 법적으로 여자로 인정받아서 날 여자다 아니다 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단다"라며 "세계 어딜 가나 나의 여권과 나의 권리는 이미 여자다. 너의 우스운 키보드 몇 자에 흔들릴 내가 아니니 꺼져줄래. 싫으면 오지 말라니까 굳이 왜 찾아오고 난리들이냐"고 지적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이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했지만 잠시 줄어드는 듯했던 악플은 다시금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악플러들은 포털사이트에 악플을 달기 어려워지자 SNS로 활동 반경을 넓혀 악플을 쏟아내고 있다.

악플에 고통받는 연예인들은 저마다 '법적 대응',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내세우며 악플러를 상대로 고독한 싸움을 벌이고 있지만 벌금형으로 끝나는 '솜방망이 처벌'로는 악플러들의 도넘은 만행은 끊임없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