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안진웅, 승희 2차 디스 예고… "기대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가 그룹 오마이걸 승희에 대해 2차 저격을 예고했다. /사진=탱크 유튜브 캡처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가 그룹 오마이걸 승희에 대해 2차 저격을 예고했다. /사진=탱크 유튜브 캡처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가 그룹 오마이걸 승희에 대해 2차 저격을 예고했다. 18일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탱크의 '순이' 댓글읽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디스곡 순이'는 탱크가 오마이걸의 승희를 저격한 디스곡으로 화재가 됐다.

노래의 가사는 한 걸그룹 멤버를 비방하는 내용이며, 영상의 이미지는 오마이걸 승희의 얼굴만 가린 사진이 사용됐다. 이후 논란이되자 승희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탱크에 대해 법적대응을 취했다.

탱크는 "(이곡은)초등학교 때 읽었던 필독도서 '순이'에 대한 독후감이다. 왜 나를 그렇게 엮을까 싶다"며 소속사측에서 취한 고소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어투로 넘겼다.

이어서 댓글읽기를 시작하며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 곡은 아이돌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 팀을 정말 좋아한다. 파이팅! 노래 아주 좋다. 완벽하다. 끝내준다"며 비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탱크는 '한순간의 실수가 크게 만들었지 좋게 끝내주시려고 했다는데 생각 짧은 어린 친구들이 일을 크게 만들었어'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을 고정시켰다. 탱크는 "지속적으로 어린친구들에게 경고해왔었다. 나를 건드리지 말라고. 그랬더니 자꾸 몰려와 테러를 하더라. 안타깝게도 나는 툭하면 신념 없이 사과하는 연예인들이나, 틱하면 공황장애 왔다고 비겁하게 회사 뒤에 숨는 사람이 아니다. 저런 독후감을 쓸 생각이 없었는데 그렇게 됐다"고 동조했다.

그는 "저 독후감은 소설의 50%만을 썼을 뿐"이라며 "나머지 50%는 컴백 때에 쓰려고 남겨두고 있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