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수호신' 레노의 작심발언 "이렇게 하면 절대 우승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널 골키퍼 베른트 레노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6분 실점을 허용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골키퍼 베른트 레노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6분 실점을 허용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골키퍼 베른트 레노가 선수단의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공개적으로 지적하며 분발을 촉구했다.

아스널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앞선 1차전을 3-1로 이겼던 아스널은 합산점수 3-2로 8강 진출에는 성공했다. 하지만 경기 내용 자체만 놓고 보면 탈락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아스널은 홈에서 볼점유율 43%-57%로 밀렸고 10번의 슈팅을 때렸음에도 상대 골문을 위협할 만한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6분 유수프 엘 아라비에게 실점한 뒤에도 몇차례 아찔한 장면이 이어졌다. 레노 골키퍼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원정 다득점 원칙을 따져야 할 정도로 위험했다.

이날 실점을 내준 레노는 경기가 끝난 뒤 작심한 듯 날카로운 지적을 쏟아냈다. 그는 이날 경기 이후 진행된 아스널 공식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기 초반 15~20분을 주도했지만 이후에는 너무도 많은 실수를 쉽게 범했다. 후반전 실점한 이후에는 모두가 심각해졌다"고 복기했다.

레노는 이어 "우리는 우리 스스로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며 "우리는 모든 경기에 100%를 쏟을 필요가 있다. 오늘처럼 뛴다면 이번 시즌 아무것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유로파리그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대회다. 어쩌면 챔피언스리그로 가는 가장 가까운 길일지도 모른다"며 "모든 경기에서 동기부여를 갖고, 잔실수를 줄이고, 매경기를 이겨 결승까지 내달려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