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애교, 죽은 심수련이 맞았다… 펜트하우스2 반전의 반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나애교가 심수련으로 정체가 드러나면서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지고 있다./사진=SBS 펜트하우스2 캡처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나애교가 심수련으로 정체가 드러나면서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지고 있다./사진=SBS 펜트하우스2 캡처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나애교(이지아)의 정체는 죽은 심수련으로 드러나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다.

지난 20일 방영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10회에서는 나애교의 진짜 정체가 심수련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심수련은 별장에 있던 수상한 상자 속 정두만 대표와의 사진을 보면서 “나애교와 정두만 대표, 비즈니스로 가볍게 만난 사이가 아냐. 뭔가 있어”라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였다. 이어 상자 안에 의문의 열쇠를 발견한 순간, 주단태가 별장으로 들어오자 숨긴 후 자신을 의심하는 주단태에게 나비문신을 보여주며 위기를 넘겼다.

심수련은 하은별의 목걸이를 건네주는 주단태에게 “자기가 죽였어”라고 물으며 ‘배로나 살인사건’의 범인임을 인지했다. 이어 주단태가 배로나를 죽였던 당시의 충격적인 행적이 모두 그려졌고, 도청 앱을 통해 두 사람의 대화를 듣게 된 오윤희는 주단태에 대한 강한 의심을 내비쳐 혼란스러워했다.

로건리(박은석)는 그동안 뒷조사를 위해 찍었던 나애교 사진 속에서 심수련이 몸에 지녔던 민설아(조수민)의 유골목걸이를 발견했다. 나애교가 심수련이라고 확신, 로건리는 심수련을 찾아갔다. 로건리는 “당신 수련씨 맞잖아. 미안해요. 내가 너무 늦게 알아봐서”라고 포옹했다.

순간 별장으로 누군가가 들어와 심수련과 로건리가 깜짝 놀라는 ‘위기 일발’ 엔딩으로 막을 내리며 극의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시청자들은 “수련언니 드디어 컴백! 드디어 수련언니를 수련언니라고 부르는 날이 오다니 눈물나ㅠㅠ”, “오윤희, 천서진, 심수련 공조 가나요? 제발 손잡고 주단태 처단하자!” 등의 시청 소감을 보였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