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AZ 백신 안전성 문제없다"… 조사 결과 내일(22일)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송원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송원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가 해외 평가결과와 국내 이상반응 사례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AZ 백신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코로나19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상세한 검토결과와 권고사항은 오는 22일 발표할 방침이다.

최근 AZ백신의 혈전 유발 논란에 유럽의약품청(EMA)은 '백신과 혈전 사이에 인과성이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AZ 백신의 접종을 일관되게 권고했다. 우리 정부도 이런 상황 속 AZ 백신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정 총리는 "모레부터 요양 병원과 시설의 65세 이상 입소자 및 종사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시작된다"며 "검증 결과를 믿고 국민 안전을 위한 정부의 권고사항에 따라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달라"며 거듭 당부했다.

이외에도 정 총리는 "서울시가 신속히 행정명령을 철회했지만 방역 조치를 두고 인권침해와 차별 논란이 벌어진 점에 대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을 방역의 3대 원칙으로 정해, 일관되게 실천해 오고 있다"며 "현장의 방역에는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하되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수요자 입장에서 감수성을 가지고 수용성 있는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봄철 외출이 잦아지는 데 대해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준다는 마음으로 조금만 더 인내하고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