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환자 엿새째 400명 넘나… 직장·가족모임 지속되는 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 수는 0시 기준 382명→363명→469명→445명→463명→452명→456명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 수는 0시 기준 382명→363명→469명→445명→463명→452명→456명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일 오후 6시 기준 334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자정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334명을 기록해 전날 같은 시간 대비 8명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225명(67.4%), 비수도권이 109명(32.6%)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15명 ▲서울 103명 ▲경남 29명 ▲부산 25명 ▲강원 21명 ▲경북 10명 ▲대구 9명 ▲인천 7명 ▲충남 6명 ▲충북 4명 ▲광주·전북 각 2명 ▲울산 1명 순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과 세종, 전남, 제주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 마감 시간인 자정까지 신규 확진자를 포함할 경우 22일 0시 기준 발표 예정인 확진자 수는 400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오후 6시 이후엔 신규 확진자가 114명 늘어나 최종 456명을 기록, 5일 연속 400명 이상을 나타냈다.

지난 15일 이후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 수는 0시 기준 382명→363명→469명→445명→463명→452명→456명을 기록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 모임, 체육시설, 장례식장 등에서 집단 확산이 이어졌다. 인천 서구 체육시설에선 총 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안양·동안 일가족 관련 모임에서 총 14명이 확진됐다. 충북 제천시 장례식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명으로 집계됐다.

울산 북구 목욕탕(누적 76명), 경남 거제시 유흥시설(67명) 등 기존 감염 사례의 확진자 규모도 연일 증가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