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세종 땅 매입' 전 행복청장 등 '투기 의심' 309명 내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승렬 합수본 특별수사단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기 의혹과 관련해 309명(61건)을 내사·수사하고 있다"며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의 고발로 의혹이 제기된 고위공직자가 있어 일부에 대해서는 내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언급된 고위공직자 A씨가 2017년 11월에 매수한 세종시 봉암리 땅 인근. /사진=뉴스1
최승렬 합수본 특별수사단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기 의혹과 관련해 309명(61건)을 내사·수사하고 있다"며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의 고발로 의혹이 제기된 고위공직자가 있어 일부에 대해서는 내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언급된 고위공직자 A씨가 2017년 11월에 매수한 세종시 봉암리 땅 인근. /사진=뉴스1
최승렬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 특별수사단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기 의혹과 관련해 309명(61건)을 내사·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사·수사 대상자는 공무원 41명, 공공기관 직원 31명, 민간인 170명, 신원을 확인하고 있는 대상 67명 등이다.

최 단장은 "행정안전부가 수사 의뢰한 23명까지 포함하면 전체 내사·수사 대상자의 인원은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의 고발로 의혹이 제기된 고위공직자가 있어 일부에 대해서는 내사하고 있다"며 "향후 고발 내용을 정리해서 진행 상황을 설명하겠다"고 부연했다.

최 단장이 언급한 고위공직자는 A 전 행복청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고위 공직자로, 세종시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최고 위치 자리다.

A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 토지 2필지(2455㎡)를 아내 명의로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는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000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000원, 약 43%가량 상승했다.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한 토지 622㎡와 부지 내 경량 철골 구조물을 사들였다.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되기 전이었다.

최 단장은 공직자 구속 방침과 관련해 "내부정보 이용 행위는 구속수사가 원칙이고 나머지의 경우 본인 취득 경위를 더 따져 고민 해야 한다"며 "내부정보 이용 행위에는 구속영장 신청을 원칙으로 하겠다는 데는 변동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5:32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5:32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2 08/03
  • 금 : 73.28하락 0.6215:32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