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력일뿐"…'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에 입 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사진=SBS제공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사진=SBS제공

첫방부터 역사왜곡 논란에 휘말린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진은 23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중국풍 소품과 음식 관련해 제작진 입장을 알려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제작진은 "셋째 왕자인 충녕대군이 세자인 양녕대군 대신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자막 처리 했다"고 설명했다.

"명나라를 통해서 막 조선으로 건너 온 서역의 구마사제 일행을 쉬게 하는 장소였고,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했다"는 제작진은 "극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어떤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예민한 시기에 오해가 될 수 있는 장면으로 시청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 향후 방송 제작에 유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조선구마사' 첫방송에서는 태종(감우성 분)에 의해 봉인 당했던 서역 악령이 깨어나 조선을 잠식해 나가는 과정 등이 그려지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 과정에서 중국풍 음식이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태종의 명을 받고, 구마 전문 신부 요한(달시 파켓 분)을 데리러 가는 과정에서 요한과 통역 담당 마르코(서동원 분)를 접대하는 장면이 그려졌고, 해당 장면에서 중국 음식인 월병과 피단, 중국식 만두 등이 등장한 것.

여기에 태종이 이성계의 환영을 보며 백성들을 무참히 살해하는 모습도 담겨 왜곡이 지나치다는 비판을 받아야 했다.

다음은 '조선구마사' 제작진이 밝힌 역사 왜곡 논란 해명 전문이다.

중국풍 소품과 음식 관련해 제작진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셋째 왕자인 충녕대군이 세자인 양녕대군 대신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자막 처리 하였습니다.

명나라를 통해서 막 조선으로 건너 온 서역의 구마사제 일행을 쉬게 하는 장소였고,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하였습니다.

이는 극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어떤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습니다.

다만, 예민한 시기에 오해가 될 수 있는 장면으로 시청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 향후 방송 제작에 유의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