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신임 사내이사에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개최된 제4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개최된 제4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신임 사내이사로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를 선임했다. 신임 사외이사로는 '회계 전문가' 남혜정 동국대학교 회계학과 교수가 낙점됐다. 

롯데케미칼은 2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제4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 변경, 이사 선임 등 6건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지난해 12월 롯데그룹 인사에서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로 선임된 황진구 대표는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신임 사외이사로는 회계분야의 이론과 실무 경험을 보유한 여성 전문가인 남혜정 동국대학교 회계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신임 기타비상무이사로는 롯데렌탈 대표이사와 롯데케미칼 기획부문장을 역임한 이훈기 롯데지주 경영혁신실장이 선임됐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의 이사회는 총 11명으로 구성됐다. 이사회 내에는 감사위원회, 투명경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및 보상위원회가 설치돼 있다.

아울러 이날 주총에서는 보통주 1주당 3600원의 결산 현금 배당도 의결했다. 배당 총액은 1234억원이다. 롯데케미칼은 주주 권리 강화 및 편의 제공을 위해 전자투표를 최초 도입하기도 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는 “2021년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롯데케미칼 변화의 원년이다”며 “전사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지속가능한 성장과 친환경사업 확대를 위해 ESG경영전략 'Green Promise 2030' 이니셔티브를 도입했다. 롯데케미칼은 친환경사업 강화와 자원선순환 확대, 기후위기 대응, 그린생태계 조성 등 4대 핵심과제를 설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 매출 6조원, 재활용 소재 100만톤 확대 등을 이룰 계획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