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훈 특별초대전 'BLACK INTO LIGHT'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작품명 'Two Water of Life _ 2020' /사진=갤러리 마리 제공
▲작품명 'Two Water of Life _ 2020' /사진=갤러리 마리 제공

오는 24일 오후 5시부터 4월23일까지 서울 종로구 갤러리 마리에서 박영훈 작가의 개인전이 열린다. 

"우리는 말할 수 없는 두 종류의 사물을 구별할 수 있다. 언어에서 보여질수는 있지만 말할 수 없는 것과 언어에서 보여지지도 않고 언어로 말 할수도 없는 것. 신비한 것은 표현할 수없는 것들 중의 후자에 속하는 것. 언어에 반영되지도 않는다"고 박영훈 작가는 말한다. 

"어떻게 스스로를 나타내는가. 이것이 느낌의 문제로 이해 되어야 할 것으로 믿는다. 느낌은 또다른 영역의 가능한 언어인것"이라고 그는 설명한다. 박영훈 교수의 작업은 '관계'(relationship)에서 시작한다. 보여주고 듣는 것의 착각적인 문제에 대한 탐구로 고정 관념에서 오는 오해의 문제로 단순한 일루전(illusion)이 아닌 보다 본질적인 인간의 인식 문제에 대해 다룬다. 

그는 "주관적 에고(ego) 때문에 생기는 착각. 눈으로 본다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최대의 착각일 수 있다. 결국은 마음으로 보는 것이다. 내가 주는 의미와 다른 사람이 받아들이는 것은 다를 수 밖에 없다"면서 작품에 대한 생각과 다른 사람의 생각은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다고 설명한다.

특히 작품 '한강과 바다'는 물의 표면에서 번져나가는 빛의 움직임을 최소단위인 픽셀 점으로 흑백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표현해 점점 단순화되는 그의 조형 언어와 작업 방향을 커다란 스케일과 단색만을 사용한 모노크롬(monochrome)에 대한 실험을 지속해 특유의 ‘단순한 형태’와 ‘단색’이 그대로 살아있다.

박 작가는 "자연의 형태를 최소한의 형태로 환원시키는 작업 방식과 이러한 ‘환원’, ‘단순화’, ‘추상화’의 방향으로 형태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방식이 작업의 핵심"이라고 부연했다.


 

  • 0%
  • 0%
  • 코스피 : 2358.16하락 19.8309:23 06/30
  • 코스닥 : 757.13하락 5.2209:23 06/30
  • 원달러 : 1302.40상승 3.409:2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09:23 06/30
  • 금 : 1817.50하락 3.709:23 06/30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