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성일종·김은혜·이준석 등 고소… "토착왜구·위선영선이라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후보가 남편의 도쿄 아파트 관련 공세를 펼친 국민의힘 인사들을 고소했다. /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후보가 남편의 도쿄 아파트 관련 공세를 펼친 국민의힘 인사들을 고소했다. /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남편의 일본 도쿄 아파트를 공격한 야당 인사들을 고소했다.

23일 박 후보 측은 성일종·김은혜·김도읍 국민의힘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 등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모욕 혐의로 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 측은 "피고소인들은 '초호화 아파트', '야스쿠니 뷰', '진정한 토착왜구' 등의 표현으로 박 후보의 일본 아파트 구매와 관련한 경위, 목적, 규모, 위치 등을 의도적으로 왜곡 및 과장하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언론매체, SNS 등에 퍼뜨렸다"며 "박 후보의 남편이 일본에 업무와 실거주 목적으로 아파트를 구입했다는 사실만으로 '토착왜구', '위선영선' 등의 비방과 모욕을 했다"고 밝혔다.

야당 인사들의 도쿄 아파트 의혹 제기에 박 후보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박 후보 측은 "아파트가 20평 정도의 소형으로 구매 목적은 오직 직장생활을 위한 거주 목적"이라며 "그럼에도 오로지 후보자인 고소인을 비방해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의도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과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소인들은 오로지 후보를 비하할 목적으로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 없이 의도적인 비방과 모욕을 저질렀다"며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선거풍토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이들에 대한 엄중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박 후보는 페이스북에 해당 도쿄 아파트를 지난달 처분했다고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