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제 피해 눈 돌렸나… 1~2월 고가 오피스텔 거래 2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뉴스1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뉴스1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해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 63건 대비 약 96.8% 증가한 수치다. 오피스텔 거래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래 가장 높다.

지난 1~2월 거래된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거래된 지역은 서울, 경기, 부산 등 세 곳뿐이었다. 이 가운데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61건 거래된 경기였다. 서울은 45건, 부산은 18건 거래됐다.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4.77% 지난해 같은 달 수익률 5.45% 대비 0.68%포인트 감소했다.

서울, 경기, 부산 지역 역시 전년 같은 달 대비 수익률이 감소했다. 수익률이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1.04%포인트 감소한 부산이다. 이어 경기(0.56%포인트 감소), 서울(0.5%포인트 감소) 순이었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거용 부동산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교적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특히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대형 면적 오피스텔과 고가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임대 수익을 얻는 투자 상품이었던 오피스텔이 실거주 목적으로도 많이 거래되고 있어 수요 층이 다양해진 것도 오피스텔 거래량 증가 요소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