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돈으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사찰… 국정원 전 간부 징역형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 공작비를 사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국가정보원 간부들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은 최종흡(왼쪽)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이 지난 2018년 1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 공작비를 사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국가정보원 간부들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은 최종흡(왼쪽)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이 지난 2018년 1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때 대북 특수 공작비를 사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국가정보원 간부들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최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 등 손실)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함께 기소된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은 징역 2년의 원심을 확정 받았다.

최 전 3차장과 김 전 국장은 대북 업무 목적으로만 써야 할 공작금을 두 전직 대통령 등과 관련한 풍문성 비위 정보 수집 등에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 전 차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과 공모해 2010년 5~8월 김 전 대통령 비자금을 추적하는 '데이비슨 프로젝트'에 대북공작금 약 1억6000만원을 사용해 국고를 손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국장은 데이비슨 프로젝트를 비롯해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던 '바다이야기' 사건 관련 해외도피사범을 국내로 송환하는 '연어사업'에 6억원 상당을 쓴 혐의를 받았다.

1심은 "피고인들은 국고에 납입해야 할 국정원 가장사업체 수익금을 위법하게 유용해 DJ 공작 사업에 사용했다"며 최 전 차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김 전 국장에겐 징역 2년을 각각 선고했다.

2심은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에 해당한다'는 대법원의 판단에 따라 국고손실죄를 무죄로 본 1심을 파기했다. 다만 개인적 이득이 없는 점 등이 고려돼 1심 형량이 유지됐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