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주자 선호도 치솟은 윤석열 34.4%… 이재명 21.4%, 이낙연 11.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왼쪽부터)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1위에 올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위원장은 지난달 대비 하락한 선호도를 보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임승제 기자
윤석열(왼쪽부터)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1위에 올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위원장은 지난달 대비 하락한 선호도를 보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임승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에서 30%대를 기록하며 3개월 만에 1위에 올라섰다.

29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2~2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47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달 10% 중반에 머물던 윤 전 총장 선호도가 총장직 사퇴 후 첫 조사에서 큰 폭으로 상승한 34.4%를 기록했다. 윤 전 총장 선호도는 모든 계층에서 올랐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충청권, 서울에서 많이 올랐다. 연령층에서는 50·60대, 70대 이상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대비 2.2%포인트 하락한 21.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달 대비 3.6%포인트 떨어진 11.9%를 기록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시장은 윤 전 총장을 제외하고 이번 달 유일하게 선호도가 올랐다. 오 후보는 1.3%포인트 상승해 4.5%를 기록했다. 홍준표 의원과 공동 4위다.

범보수·야권 주자군(윤석열·오세훈·홍준표·안철수·유승민·원희룡·나경원) 선호도는 12.6%포인트 오른 51.7%, 범진보·여권 주자군(이재명·이낙연·추미애·정세균·심상정·임종석·박용진) 선호도는 8.5%포인트 내린 41.3%였다. 두 진영의 격차는 10.4%포인트로 3개월 만에 범보수·야권 주자군이 범진보·여권 주자군을 앞섰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 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