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국내 최초 '마이너스 수수료' 도입… 판매자에 1% 환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몬은 파트너사(판매자)의 판매수수료를 -1%로 책정하는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을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한다. /사진=티몬
티몬은 파트너사(판매자)의 판매수수료를 -1%로 책정하는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을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한다. /사진=티몬

티몬은 파트너사(판매자)의 판매수수료를 -1%로 책정하는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을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이커머스업계에서 수수료를 0%로 낮추거나 부분 감면하는 경우는 더러 있지만 마이너스 수수료를 내걸어 판매수수료를 환급해 주는 것은 티몬이 처음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대형유통업체 유통거래 실태조사’에 따르면 온라인몰의 실질수수료율은 평균 9%로 나타났다. 티몬은 이 수수료를 감면하고 1%를 추가로 환급하기 때문에 판매자들에게는 실질적으로 더 큰 혜택이 돌아가는 셈이다. 통상 3%대인 결제대행(PG) 수수료도 티몬이 부담한다. 

혜택을 받는 방법은 간단하다. 오는 4월1일부터 티몬에 판매 상품을 등록할 때 옵션을 포함하지 않은 개별 단위의 상품을 단품등록 카테고리에 등록하면 된다. 기존에 해당 카테고리에 등록된 모든 딜의 판매수수료도 -1%로 자동 적용된다.

이번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은 파트너와의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좋은 상품들을 특별한 가격으로 제공함으로써 플랫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단일 상품으로 등록하면 상품 검색이 더욱 쉬워지고 옵션 가격 차이 등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편도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의 쇼핑 환경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판매수수료에 대한 부담이 없는 만큼 추가로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여지도 생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고객과 파트너들의 만족은 티몬이 존재하는 이유이자 핵심 가치”라며 “앞으로도 파트너와 고객들에게 실질적 혜택을 드릴 수 있는 서비스와 혁신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