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윤리자문위, 박범계 측근 시의원들 징계 보류·면제 의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시의회 본회의 장면. /사진=뉴스1
대전시의회 본회의 장면. /사진=뉴스1
윤리특위 회부를 앞두고 있는 대전시의원들의 징계가 항소심 이후로 보류되거나 면제돼야 한다는 자문위원회의 의견이 나왔다.

29일 머니S 취재를 종합하면, 대전시의회 윤리자문위원회가 1심에서 징역형과 벌금형 등을 선고받은 박범계 법무장관의 측근 시의원들의 징계를 항소심 이후로 보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또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받은 시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면제키로 했다. 올해 1월 시행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는 자문위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

대전시의회 윤리자문위원회(위원장 문종욱, 이하 자문위)는 지난 25일 징계위에 회부된 박범계 법무장관의 측근들에 대한 징계관련 회의를 열었다. 자문위는 김종천 의원(민주당, 서구5)과 채계순 의원(민주당, 비례)에 대해 항소심 판결이 나올 때까지 징계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또 윤용대 의원(민주당, 서구4)에 대해서는 문제를 삼지 않기로 했다.

김종천 의원은 지난해 12월 11일 프로축구단인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청탁 등 업무방해와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채계순 의원은 지난해 8월 27일 동료 의원이었던 김소연 변호사에게 '박범계 세컨드'발을 했다가 약식기소로 50만 원을 받았다. 이후 정식재판을 청구해 1심에서 500만 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윤용대 의원은 지난해 9월 3일 간담회 명목으로 업무추진비를 사용해 벌금 150만 원을 선고 받았으나, 지난달 5일 열린 항소심에서 80만 원으로 줄어 당선무효형은 면했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jynews1@mt.co.kr  | twitter facebook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