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에 100억 떼였다" 폭로글 등장… 최근 힘든 일 있었다며 오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수홍이 고양이 '다홍이'에 의지하며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고양이 '다홍이'에 의지하며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개그맨 박수홍의 형이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금을 횡령했다는 폭로 글이 나와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영상에 한 누리꾼은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를 시켰고 모든 자산관리도 맡겼지만 뒤늦게 모든 재산이 형과 형수 등의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알아 충격에 빠진 상황"이라는 폭로 글을 올렸다. 해당 누리꾼에 따르면 박수홍에게 미지급된 돈은 100억원이 넘었다.

해당 글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최근 박수홍이 형이 운영하던 소속사에서 나와 회사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을 하고 있어 관심을 보였다.

박수홍은 최근 MBN '동치미'에서 "내가 태어나서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고 정말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며 "내가 잠을 못 자니까 (고양이 다홍이가) 내 눈앞에 와서 자라고 눈을 깜빡이더라"라고 전하면서 눈물을 쏟았다.

그는 "태어나서 늘 혼자 가족들을 지켜야 한다는 그 부담감이 있었다"며 마음의 짐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다홍이로부터 위로를 받았다고 밝혀 많은 이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