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도 '백신여권' 도입… 공연장·경기장 등 '프리패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주가 코로나19 엑셀시어 여권을 발급했다. 이 디지털 여권은 코로나19 감염 및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미정부 엑셀시어 여권 발급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 뉴욕주가 코로나19 엑셀시어 여권을 발급했다. 이 디지털 여권은 코로나19 감염 및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미정부 엑셀시어 여권 발급 홈페이지 갈무리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백신 여권'을 도입했다.

28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주와 IBM이 함께 개발한 이 백신 접종 증명 애플리케이션(앱)은 뉴욕주의 표어인 '보다 더 높게'를 따 '엑셀시어 여권'(Excelsior pass)으로 명명됐다.  

여권은 모바일 항공 탑승권처럼 작동한다. 사용자는 할당된 보안 OR코드를 출력하거나 스마트폰에 저장할 수 있다. 전용 앱을 통해 이 QR코드를 스캔하면 사용자의 코로나19 감염 및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이 여권을 통해 경기장과 공연장, 결혼 피로연 등 다수의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에도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다. 뉴욕시의 2만석 규모 매디슨 스퀘어 가든을 포함한 주요 행사장은 몇 주 내에 이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며 소형 예술·공연장에선 다음달 2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뉴욕주에 따르면 디지털 백신 여권은 개인정보를 저장하거나 추적하지 않는다. 블록체인의 분산 원장과 암호화 조합 기술이 적용돼 사용자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위조를 막을 수 있게 도와 준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 디지털 백신 여권은 경제를 회복 시키면서 개인 정보는 안전하게 유지해준다"며 "패스 활용도를 넓히기 위해 패스 적용 대상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여권은 중국과 이스라엘에서 시범 도입 했으며 오는 6월 유럽연합(EU)도 적용할 계획이다. 티에리 브르통 EU 내부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백신 여권 실행이 오는 6월 계획돼 있다"며 "유럽 전역의 여행이 재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도 현재 디지털 백신 여권 도입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