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현대차 사장 "성과급 기준 새로 만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책임지고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사진=현대차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책임지고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사진=현대차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책임지고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장 사장은 29일 전 임·직원들에게 사내 메일을 통해 "성과금 기준은 직원과 회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만들고자 노사 간 논의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대차 임·직원들 사이에서 성과급 불만으로 사무·연구직 노동조합을 설립하려는 움직임이 관측되면서 장 사장이 달래기에 나선 것이로 풀이된다.

장 사장은 "열심히 노력한 분들에게 더 보상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하겠다"며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고 지급시기도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성과금은 노사 합의라는 큰 틀에서 진행됐다"면서도 "이에 대해 모든 임직원에게 인정받기 어려웠고 지급시기도 노사합의 시점에 따라 달라졌다"고 피력했다.

장 사장은 "새롭게 성과금 기준을 수립하면 투명하게 공개하고 2022년부터는 경영실적이 확정된 이후 빠르게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올해 성과금 규모와 기준을 말씀드릴 수 있도록 제가 직접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하겠다"며 "성공하는 회사의 신용과 신뢰는 고객과 직원 모두에게 필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회사와 직원간의 신뢰는 성과에 대한 공정·투명한 보상"이라며 "책임지고 새롭게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