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그라피티 작품에 낙서한 황당한 커플… "해도 되는 줄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라피티 작가 존원의 작품이 어이없게 훼손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뉴스1
그라피티 작가 존원의 작품이 어이없게 훼손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 전시된 그라피티 작품이 훼손되는 일이 벌어졌다.

29일 경찰은 전날 오후 1시40분쯤 20대 커플 남녀가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스트리트 노이즈'에 전시된 존원의 작품 'Untitled'(무제)에 가로 80㎝, 세로 150㎝ 크기의 청록색 붓 자국을 남겼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전시장에 장식으로 놓여있던 붓, 페인트로 작품에 낙서를 했다. 당시 전시장엔 관리자가 없었다. 뒤늦게 낙서를 확인한 전시장 측은 CCTV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두 사람은 "붓과 페인트가 있어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처벌 여부에 전시장 측은 "협의 중이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훼손에 고의성이 없다고 보고 경찰 신고를 취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화가 원만히 되지 않을 경우 관련 진술·증거를 제출해 절차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사안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