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로 생계위기 예술인 1만명에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예술인 1만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예술인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사진은 서울시청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예술인 1만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예술인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사진은 서울시청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예술인 1만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예술인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문화예술계는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업종 중 하나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으로 문화시설이 일제히 휴관하고, 공연, 전시, 축제 등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문화예술계는 사실상 고사 위기에 처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문화예술계의 피해 규모는 1조5717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 1년간 반복된 공연, 전시 등의 취소는 예술인들의 생계를 직접적으로 위협했다. 서울시는 일자리를 잃고 수입이 급감하여 생활이 힘든 예술인들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서울시 예술인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고 ▲‘예술활동증명확인서’을 보유한 ▲가구원 중위소득 120% 이하인 예술인이다.

지원 제외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서울형기초생활수급자, ▲ 2020년도 예술인복지재단 창작준비금 수혜자이며, 지원 서류를 제출하면 예술인 등록 및 소득자료 확인 과정을 거쳐 5월중 지원금이 지원된다

지원금 신청은 3월31일부터 4월13일까지 약 2주간, 예술인 개인의 주민등록 소재지 자치구에서 접수 받는다. 온라인과 현장 접수를 병행해서 진행할 계획으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또는 자치구 홈페이지 참고하면 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문화예술계는 사실상 고사 위기에 처했다. 특히 창작활동이 중단되어 많은 예술인들이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피해 증명이 어려워 각종 지원 사업에서도 소외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이번 '서울 예술인 긴급 재난지원금'으로 최소한의 조건을 갖춘 저소득 예술인이 안정적으로 예술활동을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경석
김경석 84kskim@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01하락 17.4113:20 07/26
  • 코스닥 : 1053.31하락 2.1913:20 07/26
  • 원달러 : 1152.70상승 1.913:2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20 07/26
  • 금 : 72.25상승 0.8213:2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