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곧 미국 성인 90% 백신 접종 가능케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든 행정부가 다음달 19일까지 자국 성인 90%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격을 부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로이터
바이든 행정부가 다음달 19일까지 자국 성인 90%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격을 부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4월19일까지 자국 성인 9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29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에서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상황을 발표하며 "오늘부터 3주 뒤인 4월19일까지 18세 이상 국민이 백신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오는 5월1일까지 미국 성인 전부가 백신 접종 자격을 얻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90%의 미국인 거주지 5마일 (약 8km) 이내에 백신 접종 장소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3주 이내에 백신 접종을 제공하는 곳을 1만7000개에서 거의 4만개로 늘릴 것"이라며 "그렇게 한다면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장소가 두 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어 "연방 정부가 제공하는 대량 접종 장소를 12곳 추가할 것"이라며 "매일 그곳에 수만명이 운전해 와 차 안에서 백신을 맞고 한 시간 안에 떠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소수자·약자에 대한 접종 방침을 설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은 "그 장소에서 놓는 백신의 60%는 소수자 공동체에 갈 것"이라며 "우리는 (소수자와 약자에게) 손을 뻗어야 한다. 그들은 백신과 팬데믹 모두로부터 가장 영향을 받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립되거나 교통수단 접근이 어려운 장애인, 노인이 많다는 사실을 안다"며 "이를 도울 수 있는 단체가 있다. 이들이 이제 도우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백신 접종 정상화를 진행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58하락 34.0713:17 07/30
  • 코스닥 : 1031.09하락 13.0413:17 07/30
  • 원달러 : 1148.30상승 1.813:17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3:17 07/30
  • 금 : 73.68상승 0.8613:17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