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D램 이어 낸드도 글로벌 선두권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석희 SK하이닉스 CEO가 30일 이천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 '파이낸셜스토리'를 설명하는 모습. /사진제공=SK하이닉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가 30일 이천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 '파이낸셜스토리'를 설명하는 모습. /사진제공=SK하이닉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30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가 완료되면 D램에 이어 낸드 사업에서도 글로벌 선두권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회사 미래비전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 발표를 통해 “2년 전 CEO로 취임하면서 목표로 제시한 ‘기업가치 100조’를 올 초 예상보다 빠른 시점에 달성했다. 이제 그보다 더 높은 목표를 바라보고자 한다”며 “SK하이닉스는 기술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는 ‘그레이트 컴퍼니’로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SK하이닉스는 낸드 사업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 이 사장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D램과 낸드 양 날개를 펼쳐 회사의 성장을 도모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가속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인텔 계약에 대해서는 “SK하이닉스는 낸드 모바일에, 인텔은 eSSD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은 최태원 회장의 화두인 ‘파이낸셜 스토리’에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성을 담아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날 이 사장은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의 예로 SSD를 제시하면서 “HDD를 모두 저전력 SSD로 대체한다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3%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미래 투자방향성에 대해서는 ▲연구개발 ▲ESG 경영 강화 ▲미래성장동력 발굴 등 세 가지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유럽 등 여러 지역에 R&D 집중 육성을 위한 인프라를 만드는 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AI, 자율주행, 5G 등 분야 유망 기업도 발굴해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주총에서 SK하이닉스 주주들은 재무제표 승인, 사내이사 선임, 사외이사 재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