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배터리 3사, 올 들어 글로벌 점유율 뒷걸음질… 中은 '급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 대전 배터리 기술연구원들이 각형 배터리를 연구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대전 배터리 기술연구원들이 각형 배터리를 연구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올해 1~2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 제조사 비중이 크게 확대된 반면 국내 배터리 3사의 점유율은 하락했다.

31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 1∼2월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의 에너지 사용 총량은 총 25.2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102.4% 증가했다.

점유율 1위 CATL과 4위 BYD를 비롯한 중국계 업체들이 전체 시장 성장세를 주도했다는 평가다. 중국 시장의 회복세가 가속화되면서 중국계 업체들의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이 세 자릿수 이상의 급증세를 보였다. 
올해 1~2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사진=SNE리서치
올해 1~2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사진=SNE리서치
올 1~2월 CATL의 배터리 사용량은 8GWh로 전년 동기 대비 272.1% 늘었다. BYD는 0.4GWh에서 401.8% 증가한 1.8GWh를 기록했다. 7위 CALB의 약진도 눈에 띈다. CALB는 0.1GWh에서 1384% 증가한 0.8GWh를 기록했다. 9위 궈시안의 배터리 사용량은 0.5GWh로 전년 동기 대비 153.2% 늘었다. 다만 8위 AESC은 0.5GWh로 38.2% 감소했다. 

이에 따라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도 늘었다. CATL의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점유율은 지난해 17.3%에서 31.7%로 늘었다. BYD는 2.8%에서 7%로 증가했다. CALB와 궈시안은 각각 0.4%에서 3%, 1.6%에서 2%로 늘었다. AESC의 점유율은 6.6%에서 2%로 뒷걸음쳤다. 

이에 비해 3위 파나소닉을 비롯한 일본계 업체들은 성장률이 시장 평균에 못 미쳐 점유율이 떨어졌다. 파나소닉의 점유율은 지난해 22.5%에서 올해 17.2%로 줄었다. 같은 기간 PEVE도 2.7%에서 1.4%로 감소했다. 

국내 3사는 시장 성장률을 밑도는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점유율이 줄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사용량은 45.8% 증가한 4.8GWh를 기록했다. 순위는 전년 동기와 같은 2위를 유지했지만 점유율은 26.6%에서 19.2%로 축소됐다. 

삼성SDI의 배터리 사용량은 1.3GWh로 23.8% 증가한 데에 그치며 순위가 5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SK이노베이션은 69% 증가했으며 순위는 6위로 변함이 없었다. 양사의 점유율은 하락했다. 삼성SDI는 8.6%에서 5.3%, SK이노베이션은 6%에서 5%로 감소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63상승 20.3911:10 09/27
  • 코스닥 : 1038.68상승 1.6511:10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1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0 09/27
  • 금 : 74.77상승 0.6611:10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