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우리 갔더니 꼬리치며 멍멍?… 연일 짝퉁 신기록 쓰는 중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쓰촨성 시장에 위치한 한 동물원 사자 우리에 골든 레트리버가 들어가 있어 논란이 일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쓰촨성 시장에 위치한 한 동물원 사자 우리에 골든 레트리버가 들어가 있어 논란이 일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쓰촨성의 한 동물원에서 아프리카 사자 대신 골든 레트리버가 사자 우리에 들어가 있어 논란이 일었다.

31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 등에서는 중국 쓰촨성의 한 동물원 '아프리카 사자' 우리에 골든 레트리버가 들어가 있는 영상이 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동물원에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운영난을 겪은 일부 동물원이 늑대 대신 개를 넣어두고 늑대라고 전시 한데 이어 이번에는 개를 사자로 둔갑 시킨 것이다.

최근 쓰촨성 시창의 한 동물원을 방문했던 관람객은 '아프리카 사자'라는 표지판이 걸린 사자 우리에 골든 레트리버가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아 동영상을 찍어 웨이보에 올렸다.

중국 네티즌들은 "개들이 저번에는 늑대 대타를 뛰더니 이번에는 사자 대타를 뛴다. 요즘 개들이 개고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해당 동물원 측은 "표지판을 제때 바꾸지 않아서 생긴 실수"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달 초에는 후베이성의 한 동물원에서 전시한 늑대들이 실제로는 늑대가 아닌 개라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44상승 11.210:08 09/27
  • 코스닥 : 1034.58하락 2.4510:08 09/27
  • 원달러 : 1176.40하락 0.110:08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0:08 09/27
  • 금 : 74.77상승 0.6610:08 09/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