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앱 시장서 ‘멜론’ 독주 지속… ‘스포티파이’ 첫달 성적은 7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2월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국내 2월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국내 음악 스트리밍 앱 시장은 여전히 ‘멜론’이 선두를 질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에 따르면 지난 2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만 10세 이상 한국인 중 ‘멜론’ 이용자는 510만명으로 조사됐다. 경쟁 앱들보다 2배가량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는 ‘멜론’에 이어 ▲유튜브 뮤직(261만명) ▲지니뮤직(257만명) ▲플로(162만명) ▲네이버 바이브(87만명) ▲카카오뮤직(46만명)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의 한국 진출 첫 달 성적은 이들 앱에 뒤처진 7위(42만명)에 머물렀다. 국내에서 원조 음악 플랫폼으로 평가받는 ‘벅스’가 8위(37만명)로 뒤를 이었다.

'유튜브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유튜브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유튜브 뮤직’의 사용자 증가세도 눈에 띈다. 지난해 2월 사용자가 122만명이었던 반면 올해에는 261만명으로 1년 새에 114% 성장한 것으로 추정됐다. ‘유튜브’ 시청 시 광고를 없애주는 ‘유튜브 프리미엄’ 결제가 늘어나면서 이를 활용해 ‘유튜브 뮤직’으로 음악을 즐기는 이용자 수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측은 “‘멜론’은 전 연령층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았으며, ‘유튜브 뮤직’은 20대, ‘지니뮤직’은 4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