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설 자리 줄어든다… 기업 2곳 중 1곳 “경력직 우선 채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들이 신입보다는 경력 채용을 우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기업들이 신입보다는 경력 채용을 우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대기업의 공채가 사라지면서 유동적인 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상시채용이 확대 되고 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경력직 중심으로 채용 시장이 개편 돼 신입 채용 시장이 더 작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일 사람인이 기업 330개사를 대상으로 ‘경력직 채용 선호도’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경력직을 신입보다 우선 채용한다’는 기업이 53.3%로 과반에 달했다. ‘관계없이 채용한다’는 기업은 35.5%였으며 ‘신입 위주로 채용 한다’는 기업은 11.2%에 불과했다.

경력직 우선 채용 이유로는 ‘바로 업무에 투입할 인력이 필요해서’(73.9%,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계속해서 ‘전문인력이 필요해서’(26.1%), ‘이직/퇴사 등의 이유로 빈 인원을 뽑기 때문에’(25%), ‘경력직이 적응력이 더 좋아서’(19.3%), ‘신입사원을 교육할 여력이 없어서’(15.3%), '조직생활 이해도가 높아서'(8.5%) 등이 뒤를 이었다.

조사 결과 주로 ‘영업/영업관리’(23.9%, 복수응답) 직무에서 경력직 채용을 선호했고 ‘연구개발’(22.2%), ‘제조/생산’(18.2%), ‘기획/전략’(14.8%), ‘재무/회계’(14.2%) 등의 순이었다. 주로 신입 교육에 시간이 많이 필요한 직무였다.

경력직 채용은 ‘수시채용’(82.4%, 복수응답) 방식으로 가장 많이 이뤄졌고, ‘내부추천’(19.9%), ‘취업 플랫폼 인재추천 서비스’(17%) 순이었다.

최근 2년 새에 경력직과 신입 채용 비율은 평균적으로 경력직 56%, 신입 44%로 경력직이 확실히 우세했다. 취업준비생들의 채용 문이 더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또한 기업들은 앞으로도 경력직 채용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예측(69.7%)하고 있었다.

경력직 채용에 응답 기업의 대다수인 80.6%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 이유로는 ‘지원자가 많지 않아서’(53%, 복수응답), ‘업무 능력을 판단하기가 어려워서’(40.6%), ‘연봉 협상하기가 쉽지 않아서’(33.5%), ‘채용 루트가 마땅하지 않아서’(15.4%) 등이 있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업무 진행에 있어 더 효율적인 인력구조를 선호하는 경향이 커진 만큼 구직자들은 인턴, 아르바이트, 자격증 등과 같이 직무와 직접적으로 연관 있는 스펙을 쌓는 한편 기업 규모보다는 업무 경험을 쌓는 기회에 초점을 맞춰 취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