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아닌 건 아닌거다”… 피해자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로 밝혀진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아닌 부분은 바로 잡겠다며 피해자 측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여자 프로배구 신인시절의 이다영(왼쪽), 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모습. /사진=뉴시스 DB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로 밝혀진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아닌 부분은 바로 잡겠다며 피해자 측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여자 프로배구 신인시절의 이다영(왼쪽), 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모습. /사진=뉴시스 DB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배구계에 큰 파장을 몰고 왔던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이 피해자를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다시 한번 논란이 일고 있다. 쌍둥이 자매는 학폭 사실은 인정하지만 아닌 부분은 바로 잡고 가겠다는 의지다.

지난 5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일부 인정하지만 과장된 부분은 반드시 바로 잡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재영·이다영 측은 “폭로 내용 가운데 맞는 부분이 있고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있다. 이로 인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오해를 바로 잡으려 소송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쌍둥이 자매는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하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 바로 잡으려고 했지만 연락이 끊겨 만날 수 없었다.

앞서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학폭 가해 사실이 알려져 소속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고 대한배구협회도 국가대표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폭 가해 논란이 뒤늦게 알려진 뒤 학폭 미투는 배구계뿐만 아니라 스포츠계 전체로 확산됐다.

이에 한국배구연맹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학교 폭력 및 성범죄 연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 원천봉쇄 ▲피해자 신고센터 설치 ▲징계규정 정비 ▲학교 폭력 근절 및 예방교육 ▲학교 폭력 근절 캠페인 전개 등 각종 방안을 마련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