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혜영 "'또 결혼해야하나' 고민했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빙송인 이혜영이 '동상이몽2'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뉴스1
빙송인 이혜영이 '동상이몽2'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뉴스1

방송인 이혜영이 남편과 이혼의 문턱까지 갔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이혜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혜영은 올해 재혼 11년 차를 맞았다. 이혜영의 남편은 1세 연상의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이혜영은 남편과 첫만남에 대해 “나에게 첫눈에 반할 만했다. 제가 예뻤다. 그때 아파서 많이 마르고 청순해 보였다”고 회상했다.

이혜영은 첫 번째 결혼에서 못 다 채운 대한 로망을 충족시키고자 소개팅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혜영은 “결혼 생활을 너무 짧게 해서 결혼 생활에 대한 판타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토록 원했던 결혼도 결국 현실이었다고. 이혜영은 남편과 동시에 갱년기가 왔냐는 질문에 “제가 먼저왔다. 그러다가 남편도 갱년기가 왔는데 갑자기 돈을 벌기가 싫다더라. 갑자기 죽고싶다더라”면서 “그래서 '난 더 해, 나도 힘들어'라고 했다. 서로 이해를 안 해주고"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게다가 이혜영은 서로 이해를 못해서 끝까지 싸웠던 적이 있다고 쿨하게 고백, 심지어 이혜영은 “저는 '또 결혼을 해야하나'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이혜영은 “대화를 많이 했다. 5차례 정도 했던 것 같다”면서 “4차례까지 안되다가 실패,  다섯 번째 쯤 대화하다 서로 펑펑 울면서 풀었다, 지금은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 너무 좋다. 갱년기는 서로 이해를 하고 받아줘야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