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배·복숭아 개화 평년 대비 8~14일 빨라…저온 피해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 저온피해.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배 저온피해.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올해 배(안성), 복숭아(이천), 사과(포천) 꽃 만개 시기를 4월 9~12일, 4월 10~13일, 4월 24~27일로 각각 전망했다. 배, 복숭아는 평년 대비 8~14일 빠른 것으로 저온 피해로 인한 과수 피해가 없도록 관리·점검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기원은 개화 시기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3월 기온이 평년 대비 2.4℃ 올라 그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꽃의 경우 개화 시기에 기온 –2℃가 1시간 이상 지속될 경우 암술이 고사해 수정이 이뤄지지 않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방상팬(동(凍)상해 방지용 송풍기), 스프링클러 등 예방 시설을 미리 점검하고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는 등의 대비가 필요하다. 

피해가 발생하면 수정벌을 이용하거나 인공수분을 여러 번 실시해 과수 결실량을 높여 주고 열매솎기 작업은 나무에 열매가 완전히 열린 후에 해야 생산량을 높일 수 있다.

사과나 배나무의 잎, 줄기, 꽃, 열매 등이 말라죽어 농가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과수화상병은 개화 시기에 따라 사전 약제방제 시기가 정해진다. 

개화기 방제는 만개(80% 개화) 후 5일 전후에 1차, 15일 전후에 2차 방제(1차 살포 후 10일)를 실시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같은 지역이라 하더라도 지형과 품종에 따라 만개일이 다를 수 있으므로 꽃 피는 상황을 확인해 약제 살포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현기 경기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매년 이상저온으로 인한 피해가 되풀이되는 만큼 상습 피해 농가에서는 미리 꽃가루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고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약제도 적기에 살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06상승 3.1813:36 04/12
  • 코스닥 : 997.31상승 7.9213:36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3:3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36 04/12
  • 금 : 60.94하락 0.313:36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