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러시아 백신 맞은 아르헨 대통령 확진… 이트론 하락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트론
사진=이트론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 실효성 논란이 불거지면서 관련주로 분류된 이트론 주가가 하락세다. 

6일 오전 10시1분 이트론은 전 거래일 대비 17원(2.61%) 내린 634원에 거래되고 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이다.

하지만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실효성 논란이 불거졌다.

62세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지난 1월 21일 1차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고 뒤이어 2월 11일 2차 접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09:50 04/15
  • 코스닥 : 1012.75하락 1.6709:50 04/15
  • 원달러 : 1116.00하락 0.609:50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09:50 04/15
  • 금 : 62.56상승 0.9809:50 04/15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