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 가는 길 셀카' 서현진 사과 "죄송하고 부끄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현진이 장례식장 가는 길에 헤어 스타일을 자랑하는 셀카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린브랜딩 제공
서현진이 장례식장 가는 길에 헤어 스타일을 자랑하는 셀카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린브랜딩 제공

방송인 서현진이 장례식 셀카에 사과했다. 서현진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제 피드가 기사화 되어 아침부터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습니다. 경솔하게 행동했던 점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 신중을 기하고 남의 아픔을 함께 깊이 공감하는 성숙한 사람으로 거듭나겠다"며 "다시한번 저로 인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유족 모두에게 사과의 말씀 전한다"고 고개 숙였다.

서현진은 "늘 제게 고마우신 분, 레미지오 신부님의 부친께서 영면하시기를 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현진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날이 눈물나게 좋네요"라며 "올 봄엔 코앞에 두고 벚꽃 사진도 못찍었는데, 껌딱지의 스토킹(지난 주말은 많이 힘들었어)을 피해 잠시 오전에 잠시 외출"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육아 상황에 관해서도 전했다.

그는 "하지만 즐겁지 않은 곳에 다녀올게요"라며 "저 장례식장 갑니다. 그런데 머리가 너무 맘에 들어서 아직 출발도 안하고 셀카 #육탈 #셀피 #단발컷 #단발스타일"이라고 덧붙인 후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서현진이 차에 앉아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서현진은 올 블랙 의상에 진주 목걸이로 패션에 포인트를 준 모습. 서현진이 해당 게시물을 업로드한 이후 누리꾼들은 장례식장에 가며 단발머리 헤어스타일을 자랑한 것은 물론, 장례식장을 두고 "즐겁지 않은 곳"이라 표현한 것이 경솔했다고 지적했고, 서현진은 게시물을 삭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07상승 6.6911:58 04/15
  • 코스닥 : 1012.02하락 2.411:58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1:58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8 04/15
  • 금 : 62.56상승 0.9811:58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