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이 또?… 박수홍 위장 취업·낙태 의혹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부부로부터 횡령 피해 사실을 고백한 이후 진흙탕 싸움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부부로부터 횡령 피해 사실을 고백한 이후 진흙탕 싸움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사진=뉴스1

박수홍과 그의 형이 재산을 둘러싸고 진흙탕 싸움을 계속 벌이고 있는 가운데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그의 위장 취업과 낙태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박수홍의 여자친구를 주제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사람들이 한번 자기가 믿어버린 것에 대해 아무리 진실을 알려줘도 잘 안 넘어온다. 자기가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면서 "처음에 이게 박수홍의 머리에서 나온 게 아니다.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가 이 작전을 짰다. 스토리텔링을 정말 잘해서 대중을 완전히 선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양이의 이름이 다홍인데, 여자친구의 이름과 박수홍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라며 "박수홍이 원래 형이랑 같이 하던 소속사를 나오고 개인 소속사를 차렸다. 그 소속사 이름도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라고 밝혔다.

김세의는 "박수홍 형 입장에서는 이렇게 반박한다. 내가 박수홍을 뜯어먹어서 대표가 된 게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박수홍 친형이 감자골 4인방(김국진, 김용만, 김수용, 박수홍 )을 키운 사람이라고 한다. 당시 김국진이 어마어마하게 돈을 벌지 않았나. 그때 박수홍의 형이 돈을 많이 벌었다"고 설명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여자친구를 작년 초에 만나자마자 소개했다. 직업은 아나운서지망생이다. 시험을 여러 번 봤는데 다 떨어졌다고 하더라. 그 외에 별다른 직업은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 "부모님이 저 여성을 반대한 걸로 말이 많다. 근데 클럽에서 만난 여자를 한 달 만에 결혼하겠다고 데려오니까 당연히 반대하는 것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의 탈세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건강보험료를 적게 내기 위해서 형이 하는 웨딩업체에 위장 취업을 했다. 원래 박수홍의 순수익은 6억5000만원이었기 때문에 최대 140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내야 하는데 5만원 밖에 안 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수홍이 맞냐고 하는데 기사에 모범 납세자로 표창을 받은 연예인이라는 글이 있다. 박수홍이 2008년에 받은 바 있다. 직접 확인해보니까 맞다"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친형이나 나를 통해서 왜 사생활을 침해하냐고 한다. 내가 진짜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할 수도 있다"며 "내가 박수홍의 생일파티에도 같이 있었다. 내가 박수홍이 만난 여자들이 몇 명이며, 낙태를 몇 번 했는지 모를 것 같나. 내가 다 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