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극발레 '돈키호테', 4월7일 티켓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니버설발레단이 2021년 첫 작품으로 스페인의 정열이 살아 숨쉬는 희극발레 '돈키호테'를 선보인다.
©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이번 정기공연은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과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이 공동제작으로 선보이며, 6월 4일(금)부터 6월 6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발레 '돈키호테'는 스페인 극작가 세르반테스의 동명소설을 바탕으로 루드비히 밍쿠스(1827~1907)의 음악과 마리우스 프티파(1818~1910)의 안무로 탄생했으며, 1869년 러시아 볼쇼이 극장에서 초연하여 대성공을 거두었다.

발레 '돈키호테'는 우리가 아는 원작과 달리, 매력 넘치는 아름다운 여인 '키트리'와 가난하지만 재치 있는 이발사 '바질'의 유쾌한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췄다.

발레에서 돈키호테는 시종 산초 판자와 함께 키트리와 바질의 사랑을 돕는 조력자이자 신스틸러로 등장한다.

오늘날 전세계 발레단들이 선보이는 버전은 1869년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에 뿌리를 둔 알렉산드르 고르스키(1871~1924)의 버전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고르스키는 스승의 원작에 2막 '둘시네아가 된 키트리의 바리에이션'과 3막 '부채를 든 키트리의 바리에이션' 등을 삽입해 이전 버전을 더 짜임새 있고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돈키호테' 역시 프티파-고르스키의 안무를 토대로 한다.

이 작품의 하이라이트는 '결혼식 파드되'로 불리는 3막 그랑 파드되이다. 주인공 키트리와 바질이 피날레를 장식하는 장면으로 바질이 공중에서 두 번 회전하는 동작이나 키트리의 32회전 푸에테와 끊임없이 이어지는 점프 동작 등이 연속적으로 나온다. 다른 고전에 비해 테크닉이 많이 집약된 이 춤은 2시간 공연의 후반부에 나오는 고난도 테크닉이어서 주역 무용수에게는 가장 힘든 난코스로 악명이 높다.

한편 티켓오픈은 4월6일(화)부터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대상 선예매(후원회원 오전 11시, 유료회원 오후 3시)를 시작하며, 일반 티켓예매는 7일(수) 오후 3시부터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를 통해서 진행된다. 4월 25일 자정까지는 얼리버드 30% 할인을 제공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